좋은 에세이 책을 쓰려면? (feat 그리고 생활은 계속된다)

/ /

한번 읽기 시작하니 손에서 놓기 힘들었던 책 한 권을 읽었습니다. 바로 <그리고 생활은 계속된다>(이나가키 에미코 저/김미형 역 | 엘리).

​왜 나는 이 책을 손에서 놓기가 힘들었을까? 이렇게 독자를 사로잡는 에세이의 특징은 무엇일까? 읽다가 만 에세이들과는 어떤 차이가 있을까? 이 관점에서 한번 정리를 해봤습니다.

[읽고 싶어지는 에세이의 조건 4줄 요약]

​1. 주제가 확실하다

2. 내 삶을 구체적으로 진솔하게 이야기한다

3. 나만의 깨달음, 통찰을 전한다

4. 독자와 공감대를 형성하는 고민, 문제의식이 있다


안녕하세요. 마흔성장연구소 최작가입니다.​

이 책은 전책모(전략적책읽기모임)의 제니님이 강추해준 책입니다. 11월에 전책모 오프모임을 했는데, 그때 서로 추천해주고 싶은 책을 갖고 오기로 했어요. 그 책들을 서로 교환했는데 감사하게도 저에게 이 책이 왔습니다.

그리고 생활은 계속된다 책 표지

 

제니님의 마음뿐 아니라 제 마음, 수많은 독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은 이 책의 비결은 무엇을까?

책쓰기 프로그램을 진행하다 보면 에세이를 쓰고 싶어하는 분들이 많습니다.

​단순히 경험만 있다고 수많은 독자들에게 공감받는 에세이 책을 쓸 수는 없습니다.

이 책을 기준으로 감동을 주는 에세이의 조건을 정리해보았습니다.

1. 주제가 확실하다

 

“전기를 버리니 보이는 것들”

<그리고 생활은 계속된다>의 주제를 한마디로 정리하자면 이렇습니다.

​이 책의 저자인 이나가키 에미코는 전 아사히신문 기자로, 2011년 후쿠시마 원전 사고를 계기로 ‘개인적 차원의 탈원전 생활’을 시작합니다.

​원자력발전소는 누구를 위한 것인가? 그것 없이도 잘 살 수 있지 않을까?

그 참혹한 참사 후에 자기 반성을 한 저자는 용기 있게 탈원전 생활, 전기 없이 살아보겠다 선언합니다.

그리고 생활은 계속된다 책 뒷표지

​​

세탁기, 텔리비전, 에어콘, 심지어는 냉장고까지 처분을 하지요.

더 나아가 잘나가던 기자라는 신분도 벗어던집니다.

​그 결과는?

자신을 두려움에 떨게 만들었던 욕망의 실체를 알게 되고, 삶의 의미에 대해 다시 성찰하게 되고, 자연이 주는 선물을 온전히 누리게 되고… ‘전기를 버리니 보이는 것들’에 집중해서 이야기를 풀어냅니다.

주제가 한마디로 정리가 안 되고 산만했다면, 이 책의 매력도는 떨어졌을 겁니다.

나의 경험을 에세이로 써서 책으로 만들고 싶다면, 한 가지 주제에 집중해서 이야기를 풀어낼 수 있어야 하는 거죠.

독자 입장에서 호기심이 가고 공감이 될 수 있는 주제여야 한다는 건 기본 조건일 거고요.

​​

“전기밥솥을 하루 종일 켜두려면 엄청난 전력이 필요하다. 원전사고 이후 절전을 시작한 나로서는, 이런 전력 소비를 둘러싸고 벌어지는 일들에 대해 의문을 품지 않을 수 없었다. 무언가를 희생시키면서 예뻐지고 건강해지는 그런 일들이 정말로 가능할까.
지금의 거대한 경제 시스템 속에서는 작은 욕망들이 모여 큰 덩어리로 불어나면서 타인을 불행하게 만든다. 그런 사실을 냉정하게 직시해야만 한다.” p121

​​

2. 내 삶이 구체적으로 진솔하게 담겨 있다

 

책에는 작가의 삶이 구체적이면서 진솔하게 담겨 있습니다.

꾸밈 없이 개인적으로 탈원전을 실천하며 사는 삶에 대해 담담히 이야기합니다.

책 내용 중에서

“하지만 역시 쓸쓸함은 남는다…..
아마 죽을 때까지 이 쓸쓸함을 사라지지 않겠지.
그런데, 작고 쓸쓸한 생활.
어쩌면 이게 가장 나다운 삶이 아닐까.자꾸 그런 생각을 하게 된다.” p.11

“전기라는 막을 벗겨보니 어둠 속에서 어렴풋한 빛을 발견하기도 하고, 역 계단이 헬스장처럼 느껴지기도 하고, 소소하기는 해도 지금까지 숨겨져 있던 것들이 불쑥 바깥세상으로 튀어나온 느낌이다.” p.50

“그 후 엄청난 폭염이라고 할 만한 무더운 여름이 몇 번이나 찾아왔다. 사람들은 온통 얼굴을 찌푸린 채 바삐 걸음을 내딛었다. 그런데 그 속에서 나 홀로 아무렇지 않은 표정이었다. 땀도 거의 흘리지 않았다. 그저 더위 속을 평화롭게 걸어갔다….
나만 왠지 감각이 달랐다. 원인은 단 하나 나는 냉난방 기기를 쓰지 않는 사람이라는 것.” p.95-97

​​

아무리 좋은 주제라 해도 당위성만 이야기한다면 어떤 공감도 불러일으키지 못할 겁니다.

내 삶을 구체적으로 진솔하게 이야기를 하면서 풀어가면 공감을 일으키는 에세이를 쓸 수 있습니다.

3. 나만의 깨달음, 통찰을 전한다

 

책에는 탈원전 생활을 하며 내가 느낀 것들, 깨달음을 솔직히 이야기합니다.

“없으면 살 수 없다고 믿었던 가전제품이, 없어도 살 수 있게 되었고, 아닌 없는 게 더 편하기도 하고, 재미있기도 하고, 의외로 풍요로워지기도 하고, 그렇게 되어갔다.
청소기를 졸업했더니, 청소가 좋아졌다. 전자레인지를 졸업했더니, 밥이 맛있어졌다. 냉난방기기기를 졸업했더니 더위와 추위가 친구 같은 존재가 되었다.” p.106

​”계속해서 가능성을 넓히는 것이야말로 인생이 풍요로워지는 지름길이라고 믿어왔던 것이다. 하지만 그게 진정한 풍요로움일까. 가능성을 넓힌다는 명목 하에 욕망을 폭주시키고 불만을 등에 업고 살아왔던 건 아닐까. 가능성을 닫고 산다 나는 그 가능성에 내 인생을 걸어보기로 마음먹었다.” p.142

​”뭔가를 손에 넣더라도, 주위를 둘러보면 더 좋은 것, 더 많은 것을 손에 넣은 사람들이 있다. 겨우 손에 넣은 만족은, 곧바로 불만과 비참의 원천이 된다. 집 안을 차갑게 만들기 위해 에어컨 실외기는 밖으로 엄청난 열풍을 쏟아낸다. 더운 바깥과 비교해, ‘참 시원하다’며 우리는 만족스러워한다. 뭔가 잘못된 게 아닐까?” p.194

단순히 나의 경험만 이야기해서는 좋은 에세이가 될 수 없습니다.

그 경험으로 인해서 내가 얻었던 깨달음, 통찰, 관점이 담겨 있어야 합니다.

그것을 읽으며… 아.. 그렇지, 맞아 하며 공감을 할 수 있게 됩니다.

​​

 

4. 독자와 공감대를 형성하는 고민, 문제의식이 있다

 

전기 없는 생활을 하다 보니 저자는 아무리 열심히 살아도 늘 따라다녔던 두려움의 실체를 알게 됐다고 말합니다.

“상실에 대한 막연한 두려움… 그게 바로, 지금 우리의 불안의 정체가 아닐까.
우리가 정말로 두려워해야 할 것은 수입이 줄어드는 게 아니다.
우리는 우리 자신의 욕망 그 자체를 두려워해야 한다. 폭주하는, 더 이상 스스로 제어할 수 없게 된 막연한 욕망. 그 욕망에서 탈출하기 위해 필요한 것은 무엇보다 그 욕망의 정체를 제대로 파악하는 일이다. 나는 어떻게 하면 정말로 만족할 수 있을까, 그것을 정면으로 마주보는 일이다” p.137

​”머릿속으로 미래의 식탁을 상상하며 언젠가 먹을 것들을 열심히 장바구니에 담는다. 냉장고는 그런 ‘언젠가’의 꿈으로 가득 차 있다. 그런데 냉장고를 졸업하고 보니 벌거벗을 현실을 살아내야만 했다. 그리고 그 현실을 살아내기 위해 필요한 것들은 놀랍게도 많지 않았다.
한 번 장을 보면서 쓰는 돈은 500엔이 넘지 않았다 산다는 건 먹는다는 것. 내가 살아가는 데 필요한 돈은 사실 그 정도뿐인 것이다.” p. 126

중년, 미혼의 저자가 삶을 살면서 겪었던 두려움, 불안 등의 감정과 문제들, 그것에 대해 어떻게 답을 찾아가고 있는지 솔직하게 이야기합니다.​

저자가 느꼈던 문제를 저 역시 느끼고 있기 때문에, 자꾸 읽고 싶어졌던 거예요.

자기만의 방식으로 당당히 풀어가는 삶에서 위로를 받고, 동질감을 느끼고, 안도의 한숨을 쉬게 되고, 아 나도 이렇게 하면 되겠구나 생각을 하게 된 겁니다.

나와 공감대가 형성되는 부분이 없었다면 이 책을 끝까지 읽지 못했을 겁니다.

좋은 에세이를 쓰려면?

단순히 나의 이야기를 넘어서, 그 이야기가 독자의 이야기가 될 수 있어야 한다는 것이죠.


#일기콘 53, 일상의 기록을 콘텐츠로 53일째 글입니다

<함께 읽으면 좋은 글>

꾸준하게 읽고 쓰는 것의 힘, 전책모 멤버들과의 만남 후기
책을 쓰려면 개인 경험을 정보로 바꾸는 과정이 필요하다
글 잘 쓰는 법, 주제부터 명확히 하는 것에 달렸다

▶▶▶ 블로그글쓰기로 스토리위너 되기, 글쓰기 수업 코칭 1기 모집
▶▶▶ 혼자 일하며 연봉 10억 버는 사람들의 비밀, Yes24 구매링크

 

 

Leave a Comment